티스토리 뷰


열려진 대문 사이로 장독대가 내 시야에 들어왔다.

왠지 맛있는 저녁 밥상이 생각난다.



201405 녹천마을



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