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
대문안에서 아이들의 신나게 노는 소리가 들렸다.

참 반가운 소리들이었다.^^

예전에 백사마을내에서는 상당히 큰집에 속했었을텐데,

이제는 이집도 시간을 비켜가진 못했나보다.


마침 삼일절이라 간간히 태극기가 꽂힌 집이 보인다.

이 집은 그중에서도 빛바랜 대문에 나름 깨끗한(?) 문패까지 달려 있었다.


더구나 대문에 붙은 저 문고리는

내가 어릴적 우리집 대문에 달려 있던 것과 

참으로 많이 닮아 있었다.


근데 내가 이런 문고리가 달린 집에 살았던 시기가 

지금으로부터 어림잡아 40년이상 되었던 것으로 기억되는데...

이 사진들속에서만도 비슷한 문고리가 달린 집이 벌써 3집이나 되는구나.


아!!!! 세월이여~




201403 백사마을



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