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
이런 동네에 가면 흔히 볼수 있는 혼자 사시는 할머님이 생각난다.ㅠㅠ

지난겨울은 따스하게 보내셨는지요?




201403 백사마을

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