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옛날 신앙촌이 집성촌을 이루었던 마을어귀 점포


이곳은 그 옛날 신앙촌이 1차로 집성촌을 이루었던 지역이다.

때문에 현재 거주하시는 분들도 대부분 그 신도이셨던 분들이라고 한다.


한때는 성업했었을 마을 어귀의 가게자리.

지금은 굳게 닫힌 철문만이 남아 있는데,

하염없이 고양이만 그 자리를 지키고 있구나.



201305 범박동


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