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마을공동체


사진으로보면 꼭 남의 집 마당에 제가 들어가서 사진을 찍어놓은듯 하지만,

실상은 이곳은 골목이며 서로 마주보고 있는 두집의 모습이다.

이것도 이웃의 개념이 여느 서울과는 다르기 때문에 가능한것이 아닐까?


마을공동체라는 단어가 절로 떠오른다.



201304 범박동




댓글쓰기 폼